|3198|2 돼지감자파는곳? 많은분 들이 이곳을 이용하고 있어요.

jjorae.com

Qna
    미식기행...전국의 소문난 해장국집들
  • 1 밥과 고기를 얹고 뜨근한 사골국물을 토렴해 내는 경남의 돼지국밥. 2 서울식 해장국의 원조 청진옥. 종로... 술국을 파는 식당이 들어섰다. 이때 만들었던 술국은 소뼈 국물에 우거지, 콩나물, 감자 등을 넣고 된장을 푼...
  • 우간다 전쟁 피해자에게 작은 희망을 전하다
  • 수수, 감자, 땅콩, 오렌지 등이다. 어린 아이에서부터 할아버지까지 모두 나와서 함께 했다. 땅을 팔 때 괭이 정도가 도구이며 거의 맨손이었다. 집에서 키우는 가축은 소, 염소, 양, 돼지, 닭, 칠면조 등이다. 염소나 양은...
  • 진한 커피향, 흐드러진 커피꽃…프랑스가 찾은 낙원
  • 최근 한국에서도 달랏 커피를 파는 카페가 생기고 있다. 만화 『커피 한잔 할까요』의 이호준... 한국식 감자탕처럼 돼지등뼈를 넣고 끓인 국수를 먹으며 커피의 역사를 들었다. “10년 전 달랏에서 가이드를 했어요....
  • [밥상 위의 세계(6)]시칠리아의 채소밭
  • 특히 8월말부터 11월까지 에트나산 주변 마을에서는 와인, 올리브, 돼지고기, 양파, 피스타치오, 밤, 치즈 등 품목별로 주말마다 축제가 이어진다. 자기 지역에서 난 농산물과 전통 먹거리를 사고 파는 장이 서고...
  • 농촌에 도시 사람들 끌어들이는 교회
  • 산으로 들로 나가 채취한 재료들을 가지고 민들레꽃, 생강나무꽃, 돼지감자차 등을 만들었다. 공간도 예쁘고... 생필품을 파는 무인 가게 '착한살림' 등을 열었다. 찻집도 생기고, 학교도 생기고, 가게도 여니까 사람 사는...
블로그
    [Fine Dining] 밥 먹으러 백석 가자
  • 압권은 ‘명란감자’. 아! 이런 음식을 생전 처음 먹어보았다. 얇게 썬 감자를 층층이 쌓되, 사이사이에... 단위로 파는 관행도 한 몫 한다. 도시민들이 주말이면 기를 쓰고 여행지를 찾아 떠나기 시작한지 20년! 그새...
  • 우유-육가공기술로 축산업 6차 산업시대 활짝
  • 발효육제품은 돼지뒷다리 발효생햄과 한우홍두깨 로모(단기 발효햄.) 제조법 2종이다. 이중 지역 특산물과 연계한 제조법은 13종으로 강화 약쑥, 횡성 더덕, 평창 감자·찰옥수수, 제주 꿩엿 등을 활용한 프레스햄이다....
  • 레스토랑 싣고 푸드트럭이 달려가는
  • 으깬 감자와 마늘빵을 가세한 ‘스테이크 박스’가 있었고, 양배추 샐러드를 곁들인 ‘토시살 버터구이’도 크게 보아 소고기 스테이크의 범주였다. 흑돼지 스테이크를 파는 곳도 있었다. 푸드트럭의 ‘빅3’ 그렇다고...
  • [강기문 CJ제일제당 식품연구소 글로벌 R&D센터장] 호텔 조식 대신 냉동식품 ...
  • 그러던 중 길가에 내놓고 파는 분식집 만두가 눈에 들어왔죠.” 90년대 초반까지 국내에서 판매하던... 만두소에는 부추 대신 고수를, 돼지고기 대신 닭고기를 넣어 현지인의 입맛에 맞췄고요.” 2012년 CJ제일제당은...
  • '도시와 도시 사이' 유럽에서 본 세종시
  • 먼 곳 정도로 여겨질지 모르겠다. 그러나 비행기 표 값과 세관의 복잡한 절차를 생각하면 '외국은... 소-돼지-닭고기 중 하나와 빵, 감자로 만든 메뉴였다.  독일 베를린 길거리에서 파는 햄을 먹은 적도...
뉴스 브리핑